통일뉴스 | 사단법인 우리민족" /> 문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불가 평화이정표…대화의 시간" > 통일뉴스 | 사단법인 우리민족

문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불가 평화이정표…대화의 시간" > 통일뉴스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나눔 IS 통일! 반걸음만 함께해도 좋습니다.

통일뉴스 나눔 IS 통일! 반걸음만 함께해도 좋습니다.

  • HOME
  • 커뮤니티
  • 통일뉴스
통일뉴스

문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불가 평화이정표…대화의 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4-30 11:18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2021-04-27 11:03 뉴스)

 

0a5037c066253a31f4dbf948f4aef2e8_1619502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2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 3년을 맞은 27일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진통을 겪으면서 얻은 고통을 바탕으로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릴 준비를 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5월 하순 첫 정상회담을 계기로 멈춰선 남북·북미 대화를 재개할 발판을 만드는 것은 물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바이든 정부와 견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길을 찾고자 한다"며 "남북과 북미 간에도 대화와 협력의 물꼬가 트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 이후 3년에 대한 소회 함께 새로운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이 8천만 겨레 앞에서 판문점선언을 한지 어느덧 3년"이라며 "도보다리의 풍경이 아직도 눈에 선하지만,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가 장기화하고 있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말했다.

 

0a5037c066253a31f4dbf948f4aef2e8_1619502

'우리는 하나다'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인 27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한반도기 문양과 '우리는 하나다'라는 문구의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andphotodo@yna.co.kr

 

 

하지만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은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평화의 이정표"라고 규정하면서 "어떤 경우에도 판문점선언이 약속한 평화의 길을 되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외 여건과 현실적 제약으로 판문점선언의 성과를 발전시키는 데 어려움이 많지만, 남북관계의 크고 작은 악재 속에서도 군사적 충돌 없이 한반도 정세가 어느 시기보다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경색국면 속에서도 평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평화는 미완의 평화"라며 "판문점선언의 토대 위에서 불가역적인 항구적 평화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